보도자료

제목 [청년의사] 부족한 의사 대신해 환자 곁 지킨 건 전문간호사
작성자 관리자 조회 85
파일

 

“부족한 의사 대신해 환자 곁 지킨 건 전문간호사”

 

전문간호사협회 “의사 증원 반대하면서 다른 전문가도 인정하지 않아"

2021.09.17 13:30 김은영 기자

 

전문간호사 업무범위를 구체화한 규칙 개정안을 두고 직역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전문간호사들은 의료계가 의사 증원도 반대하고, 타 전문 직역의 업무도 인정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한국전문간호사협회(한전협)는 17일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길거리에는 병원 간판이 넘쳐나지만 종합병원에는 의사가 부족한 진료과가 만연하다”며 “여전히 전공의들은 그런 진료과를 기피한다”고 말했다.

한전협은 “의사단체는 의사가 부족한 진료과에 어떻게 의사가 오게 할 것인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지 않는다”며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10% 감축을 추진하고 공공의대 설치도 반대한데 이어 전문간호사 업무범위 개정안도 반대하고 있다”고 했다.

한전협은 “이는 국민을 위하기보다 의사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라며 “의사 증원도 반대하고 다른 전문가 업무도 인정하지 않으면 의사부족 현장을 누가 책임지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전협은 지금이라도 전문간호사들이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전문간호사는 수십 년 동안 부족한 의사를 대신해 환자 곁을 지켜왔다”면서 “이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합법과 불법을 넘나들며 불안한 외줄타기 업무를 감당해 왔다. 전문간호사 업무범위가 법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최일선에서 환자를 지켜 온 전문간호사들이 이제라도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마련돼야 함을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한다”며 “대한의사협회는 보건의료계 갈등을 조정하지 말고 상호 존중하며 협력하라”고 덧붙였다.
 

출처 : “부족한 의사 대신해 환자 곁 지킨 건 전문간호사” < 기관·단체 < 뉴스 < 기사본문 - 청년의사 (docdoc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