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뉴스1] 김윤 "전문간호사 역할 확대 필연적…의사 대체 개념 아냐"
작성자 관리자 조회 104 등록일 2024-05-13
파일

 

김윤 "전문간호사 역할 확대 필연적…의사 대체 개념 아냐"

 

황진증 기자 2024. 05. 12. 오후 2:18

 

전문간호사협회, '변화하는 업무 범위와 발전 방향' 세미나 개최

"전문간호사 업무 범위·인력 기준·수가 정부에 요구해야"

서울에 있는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 5. 12/뉴스1 ⓒ News1 황진중 기자

서울에 있는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 5. 12/뉴스1 ⓒ News1 황진중 기자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전문간호사에 대한 업무 범위를 명확히 하고, 법적 안전성을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전문간호사협회는 지난 11일 온라인으로 '환자 중심의 전문간호사 변화하는 업무 범위와 발전 방향 정책 세미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300여명이 참석했다.

세미나에 참여한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전문간호사는 단순히 의사를 대체한다는 개념이 아니다. 의료의 질, 효율성, 환자 경험, 의료진 경험의 측면에서 전문간호사의 역할 확대는 필연적이라 생각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에게 전문간호사의 업무 범위, 인력기준, 건강보험 수가에 대해 요구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나라 의사는 선진국과 비교 시 인구당 의사 비율이 낮고 개원의가 상급병원의사의 증원율보다 많은 상황이므로 보건의료 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의대증원 이슈와 별개로 의료개혁에 대한 추진은 계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세미나와 토론회 진행은 문혜원 서울아산병원 전문간호사가 맡았다. 1부에서는 전문간호사에 대한 환자 경험과 간호사가 수행하는 진료지원 업무 실태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부에서는 전문간호사의 업무 변화와 미래를 위한 제언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김민영 제주대학교 간호학과 교수는 '전문간호사와 관련한 환자의 경험을 확인하기 위한 질적연구'를 소개했다. 연구에 따르면 진료지원 간호사의 명칭은 전문간호사 39.7%, PA 19.7%, 전담간호사 40.6% 등으로 구분됐다.

김 교수는 "전문간호사의 주 업무는 의료진과 비의료진의 자문·요청 응답과 건강사정, 치료 부작용 평가, 특수장치 관리 등"이라면서 "전담간호사·PA 업무는 전공의, 인턴의 업무에 해당하는 처방, 동의서 구득, 각종 서류 작성, 수술·시술 일정 조정 등의 업무보조가 주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6년 진행된 연구를 근거로 들면서 "전담간호사와 PA는 전문간호사에 비해 불명확한 업무 범위로 인해 불안감이 높았고, 업무 만족도는 낮았다"면서 "법적 안전장치가 없다는 경험이 전문간호사 역할 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상황이므로 진료지원인력의 자격과 업무 범위에 대한 법적 안전성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훈화 대한간호협회 정책전문위원은 간호사 업무 관련 시범사업 운영을 위한 업무 명확화, 법 제도화, 전문간호사, 전담간호사 등 준비사항들을 소개하며 "이런 필수 항목들에 대한 준비 후 국가에선제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문간호사협회는 국가 주도 시범사업에 전문간호사를 투입하고, 법적 자격을 갖춘 전문간호사를 필수진료과 전담인력으로 고용할 수 있는 보상체계를 구축하는 것 등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문간호사를 활용하는 정책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수정 전문간호사협회 회장은 "상급 실무 제공자의 업무능력을 인정하고 기관에서 고용해도 전공의 수련 기회가 줄어들지 않는다. 오히려 환자 치료·진료의 질이 향상된다"면서 "업무 범위 변화를 위해 지원자격, 교육, 역할과 업무 범위, 관리체계, 자격, 면허가 필요하며 전문간호사는 끊임없는 발전을 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혜린 보건복지부 간호정책과 과장은 "향후 병원은 전문의, 전공의, 진료지원간호사로 구성되는 형태로 운영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정부, 의학계, 간호계, 병원계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김윤 "전문간호사 역할 확대 필연적…의사 대체 개념 아냐" (naver.com)